5개월 아기, 올챙이배 탈출을 위한 몸부림!

Posted by 도꾸리
2009. 9. 9. 08:26 일본생활(08년~12년)/LIFE

며칠전 한국에 있는 누님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이런저런 이야기 중 하루(아들) 뒤집기와 관련된 이야기가 나왔다. 방바닥이나 침대 같은 곳에서 혼자서 뒹굴뒹굴 할 수 있냐는 물음이었다. 사실, '아이는 그냥 내버러두자(?)주의'다. 태어나고 얼마 지나지않아 얼굴에 무언가 잔뜩 돋았을 때에도, 다른 사람은 병원에 가거나 약을 사서 발랐다고 하는데, 우리는 곧 없어진다는 의사의 말만 믿은체 그냥 있었다. 물론, 몇 개월 후에 거짓말처럼 싹 사라졌다.

그렇다고 다른 분들이 의사 말이 못 미더워서 약을 발랐는냐? 못 믿는 것이 아니라, 걱정이 문제인 것 같다. 왠지 귀한 아기 더 나두면 안 될것 같은 불안감. 뭐, 이런 생각 때문이 아닐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9월 4일은 하루가 태어난지 150일 째 되는 날이다. 남들은 이때가 되면 뒹굴뒹굴 굴러다닌다고 하는데, 사실 하루는 아직 꿈쩍도 하지 않는다. 나를 닮아 허벅지가 제법 굵은 편인데, 이런 이유 때문인지 옆으로 구르는 것조차 제법힘들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불이나 침대 위에 올려놓으면 이렇게 웃는다. 혹은 손을 빨거나. 물론 미동도 안한고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하루에게 내가 붙여준 별명이 있다. 바로 오타마자쿠시(お玉じゃくし ), 일본어로 올챙이란 뜻이다. 올챙이처럼 배가 뽈록 나온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님의 전화를 받고서, 걱정이란 놈이 내 마음 속에서 스물스물 기어다니다, 올챙이처럼 뽈록 나온 하루의 배를 보면, 하루를 뒤집고 싶은 욕망으로 변하곤 한다.

이러한 마음가짐에 때로는 운동을 시켜야한다는 의욕이 더해지면 방바닥이건 어디건 하루를 누피고 이렇게 연습을 시키곤한다. 뒹굴뒹굴 구르는 연습을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그렇지만 하루의 뒤집기 연습은 참혹하다. 말도 안되는 괴성을 지르며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보면, 내가 다 짠하다. 이런 짠함 때문에 하루의 올챙이 탈출작전은 몇 분도 안되서 끝나는 경우다 대부분. 물론, 구르기 연습이 매번 실패로 끝났음은 당연하다.

하루, 오늘도 올챙이 배를 이리저리 흔들어대며 뒤뚱거리고 있다.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혼자서 구를 수 있는 그날이 오기를 기대해본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아군
    • 2009.09.09 12:57
    오랫만입니다.

    요즘 전직활동하느라고,, 맨날 눈팅만 하고 글을 못썼어요.

    아기 얼굴의 베이스는 도꿀님인데, 자꾸 보고 있으면 형수님의 실루엣이 나오네요.

    신기하다.

    어디가 닮았다고 딱 잘라서 말할 수는 없는데...어딘가 닮았어요~

    어디지?
      • 깔깔마녀
      • 2009.09.09 13:03
      입쪽이 닮은 것 같아요. ^^
    • 아군님~
      오~~
      전직활동중이셨군요~
      부러부러~~

      화이팅입니다~
  2. 어린아이를 보면 미래에 뭐가 될 사람일까 ? 가 가장 궁금합니다
    잘생겼네요 ~
  3. 아기가 꼭 그렇더라구요.

    저희 아이도 돌지나고 걷지를 않아서 걱정했는데..

    어느순간 벌떡 일어나더니 뛰어 다닙니다. 그냥 세월이 지나는대로.. 지켜 보시면 건강히 자랄꺼에요..
    • 나라냥
    • 2009.09.09 19:13
    아기가 너무 이뻐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댓글 달아요-
    어쩜 저리 똘망똘망 귀여운지~
  4. 우연히 인터넷하다가 이 글 제목을 보고 엇! 우리 애기도 5개월인데 하구 들어왔어요ㅋ울 애는 4월 2일생이구요
    애기 넘 이쁘고 잘생겼네요ㅎㅎ글구 까만머리하고 쌍커풀없어도 똘망똘망한 눈 우리 애랑 좀 비슷한것 같기도 하구(ㅋ울 애는 딸인데..하루가 눈도 크고 더 이쁘게 생긴것 같네요 ^^)
    우리 애기도 140일 정돈가 약간 늦은듯 하게 뒤집었는데 애들은 그냥 자기 맘내킬때 뒤집는것 같아요 어떤애들은 단계 그냥 패스하고 한꺼번에 하는 애들도 있다던데요ㅋ
    암튼 이쁜 아기 잘 보고 갑니다~ 모르는 분이지만 비슷한 또래 아기 보니까 참 반가워서...ㅋ제 싸이 주소 남겼어요 시간나시면 울 애기도 함 보러 오세요^^
    • 털보아찌
    • 2009.09.09 19:33
    웃는 모습이 너무 이쁘네요.
    깍꿍 깍꽁~~
  5. 눈이 크고 예쁜것이..^^ 꼭 아내분을 닮았어요..ㅎ
    아들인데 ㅋ
    근데 머리가 참 기네요. 우리 예준이는 듬성듬성.. 빠지기도 많이 빠지고 .. 완전 비교되요...ㅎ
    • 바나나
    • 2009.09.09 20:59
    아구 무지 귀여워요 하루우우~
    어렸을 때부터 운동 많이 시키세요~, 아니, 적당히..^^
    남자아이들은 커서 운동의 필요성을 본능적으로(!) 느끼기 때문에 괜찮겠지만,
    만약 하루가 여자아이였다면 어렸을 때부터 운동을~ㅠㅠㅋㅋ
    하루빨리 뒤집기를 할 수 있는 하루가 되길..^^
    • 하루가 빨리 뒤집어야 할텐데....아웅...
      아자아자
      언제나 행복하세요~
  6. 와 5개월이 저렇게 똘망하게 생겼어요? 게다가 단독 헤어스타일리스트가 있는 건 아니겠죠? 머리가 너무 길어요. 우리딸도 5개월인데 머리가 다 빠지고 별로 없어요.
    제대로 뒤집는 건 원래 6개월부터니깐 뭐...
    백일때 뒤집는 건 완전히 퍼팩트하게 뒤집는 자세가 아니죠.
    • woohr
    • 2009.09.10 00:12
    매일 오는데 첫 댓글을 다네요 하루군 자주 볼수록 귀엽네요 하루 동영상도 올려보세요
  7. 아가 얼굴에서 도꾸리님 얼굴 그대로 보이는데요..
    훨씬 더 잘생겼습니다. ㅎㅎ
    •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찌나 기쁜지~~
      아자아자~
  8. 보고만 있어도 절로 웃음이 납니다....
    이것을 보고 있는 부모는 얼마나 행복할까....ㅎㅎ...*^*
    • Sona
    • 2009.09.10 13:34
    너무 귀여우네요!!
    • 한인
    • 2009.09.11 01:16
    그런데 일본에서 무슨일 하세요 .. ????
    하루는 하루구 한남일녀 제3국에서 만나 일본어도 능숙치 않을텐데 직업없이
    애만 보구 있나요 ? 이 질문이 기분나쁘실지도 모르지만 도꾸리님 블러그 가끔 보지만
    댓글들이 그냥 아기 이쁘네요 그거뿐 ... 이글로 인해 욕도 먹겠지만 사실 일본에서
    정착하는 현실은 녹녹치 않습니다. 자기 자신은 속일수 있어도 무시하지 마시구
    살짝 돈두 안돼는 오타꾸 같은 블러구 내용들 거기에 작은만족 하지 마시구 현실로
    뛰어들기 바랍니다. 아닌건 아닙니다. 일보네 대한 정보조차 극히 초보적인 외국인
    시선에 이야기 뿐이구 한국에 발간한 책조차 신선한거 없습니다. 악평역시 받아들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왜 이런이야기를 하냐구요 ? 바로 자신이 알겁니다.
  9. 너무 너무 귀여워요.
    아빠를 바라보는 것인지...
    카메라를 의식하는것인지...
    올챙이배..ㅎㅎ
    귀엽고 이쁘기만 한걸요.
  10. 너무 귀여운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1. 쮸 같은 경우엔..딱..백일되는날.. 뒤집었거든요.
    빠르고 늦은걸 떠나서 발달이 제대로 순차적으로 되는것인지 궁금해하고 걱정하는것은 부모의 당연한 마음 같아요..^^
    원래 남아들이 좀 더디다고 하니까.. 흐흣.
    한국은 요즘 정부에서 정해진 개월수마다 발달을 체크해 주고 있어서 조금 편해졌답니다.
    • 강산
    • 2009.09.11 20:33
    애기로 너무 울거먹는듯.

    애기는 이제 그만~~~~.
  12. 동감합니다.
    아이가 뒤집으려고 용을 쓰는 모습을 보면 굉장히 안타깝죠~
    그러나 성공했을때의 기쁨은 생각하셨던것보다 훨씬 클껍니다.
    그때 저는 느꼈었죠...
    아 이래서 부모들이 자기 자식이 뭘 잘하면 그렇게들 좋아하는구나 하구요.. ㅎㅎ
  13. 아아아아아악~~~
    애기 왜이렇게 예뻐요?????
    한번만 안아봤으면 좋겠어요 ㅠㅠ
    진짜 귀엽다...
    도꾸리님 정말 행복하시겠어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