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하루, 첫 이발을 하다!

Posted by 도꾸리
2010. 1. 2. 09:00 일본생활(08년~12년)/LIFE

드디어 하루가 이발을 했다. 너무나 덥수룩한 머리, 모자로 감춰보기도 하고 묶어보기도 했지만, 역시나 잘라주는 것이 가장 좋았던 것 같다. 빡빡이로 자르자는 내 의견과 예쁘게 잘라주자는 아내의 의견이 팽팽이 맞서다가 결국에 아내가 한 발 물러서주었다. 오늘은 하루의 첫 이발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전혀 모르고 있는 하루. 거울을 통해 나와 아내를 쳐다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개월 된 하루 머리가 제법 길다. 우리의 주문, 아니 내 주문은 '빡빡이로 잘라주세요' 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발 시작. 바리깡 소리에 제법 긴장한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 자르고 있는 모습이 신기한지, 하루도 거울을 통해 자신을 쳐다보고 있다. 그래도 아직 안 울고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난 신나 죽는다. 빡빡이여도 제법 어울린다고 자화자찬하며 웃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울음보 터진 하루. 머리 잘려나가는 모습에 즐거워 하는 나와 아내를 탓하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노애락의 변화가 급작스런 하루. 어느새 자신이 올라탄 자동차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는 자동차 운전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빡빡이가 된 하루. 이날 아내와 난 하루의 색다른 모습을 보며 너무 좋아했던 것 같다. 빡빡이도 제법 잘 어울리는 하루. 내년 첫째 삼촌 결혼식 전에는 머리카락이 자라야하는데...머, 빡빡이여도 좋으니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첫 이발 아주 이쁘장하게 했네요 ㅎ
    더욱 예쁜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행복한 새해되세요~ 복 많이 받으시구요~
  2. 하루의 첫 이발한 머리 모아서 예쁜 붓 만들어주세요 ^^
    새해 복많이 받고 지으세요~!!
    • Sun'A
    • 2010.01.02 09:29
    아주 귀엽게.. 많이 컸네요..ㅎ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늘 건강하시구요^^
    • 곰돌이
    • 2010.01.02 10:21
    제, 딸. 아들 머리 깍일 땐...

    울고 불고 난리쳐서, 고생좀 했는데...

    하루는 역시 의젓하네요 ^^*


    일본 미용실이 맘에 드는게 있네요..

    자동차형 의자와... 앞에 모니터까지.... ( 만화 틀어주나요 ?)


    우리가 가는 곳은, 그냥 어른 의자에 앉아서 머리손질을 해주는데....



    하루가 머리를 깍아도,

    동자승(?)처럼 예쁩니다. ^^*

    ( 뭘해도 예쁩니다 ~~~~~~~ ^^)

    -> 팔불출 아저씨....
    • 저도 좀 놀랐어요~
      울고불고 난리칠 줄 알았거든요.
      어린이 전용 좌석에 모니터에서는 애니메이션 나오고 음악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요 틀어주어서 그런걸지도...

      어쩌면 저와 아내 생각과 일치하세요.
      동자승~~
      처음 딱 보고 동자승 생각했거든요~~

      올 한 해도 복 많이 받으세요~
      아자아자~~
      • 깔깔마녀
      • 2010.01.05 14:54
      곰돌이님.
      요즘은 한국에서도 아이들 용으로 저렇게 해 놓아요.
      ㅎㅎ

      아이들 크는 것 보면 세월지나는 줄 모르겠지요??^^
      • 꼬양이
      • 2010.03.17 00:44
      요즘 한국도 저런곳들 있답니다~
    • 배경국
    • 2010.01.02 11:04
    하루가 너무 예쁘군요.
    매일 매일 건강하고 지혜와 지식이 커가길 기원합니다.
  3. 예전에 '형아 군대간다' 씨리즈 같네요 ㅎㅎㅎ
  4. ㅋㅋ 너무 귀엽습니다~
    눈이 똘망똘망^^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머리 잘 어울리는데요. ㅋㅋ
    • 바나나
    • 2010.01.03 00:10
    와아~
    하루 머리가 정말 꽤 많이 자랐네요!
    시원스레 빡빡이로 잘라주어도 제법 잘 어울립니다 :)
    머리 잘라주는 미용사의 손이 하루의 아랫 머리를 자를 때,
    미용사의 손이 움직여지는대로 머리가 아래를 향하는 모습이
    너무나 귀엽습니다 >ㅁ<ㅋㅋ

    깍는 도중에 울고불고 하지않고 의젓하게 있던 하루.
    대단합니다~

    무지 귀여워요^^ㅋㅋ 도꾸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아무래도 어린이 전용 미용실이어서 그런것 같아요.
      아이들이 호기심 가질만한 다양한 것들이 있어,
      머리 자르는 도중 계속 그것에 관심을 보이더군요.
      덕분에 별 문제 없이 자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 해도 원하시는 모든 것 잘 되었으면 합니다.
      행복하세요
    • 노비타
    • 2010.01.05 12:16
    안어울릴거라 생각했는데
    너무나 귀엽네요!~!!!!!
    • 깔깔마녀
    • 2010.01.05 14:56
    오잉???? 완전 삭발을 하셨군요. ㅎㅎㅎㅎㅎ
    우리 애는 단정하니 정리만 했었거든요.
    저도 마키님 처럼 미는 것이 싫더라구요. ㅋ

    근데, 하루는 빡빡이도 넘 잘 어울려요.
    어쩜 그리 이쁜지.... 두상도 이쁘게 잘 잡혔어요. ^^
    마지막사진은 약간 일본아이 삘 나네요.~

    처음 사진에서 아빠, 엄마는 왜 저기 있을까??? 하는 표정이 너무너무 귀엽네요.
    제가 요즘엔 하루군 보는 낙으로 여기 오는 것 같습니당. ㅎㅎ
    • 머리를 안 잘라주었더니, 뒷머리가 자꾸 엉켜서요.
      그리고 빨간 반점도 생겨 이참에 삭박을 했어요

      아내가 어찌나 처음에는 반대하던지...
      뭐, 머리가 산발이 되자 별 수 없이 삭박에 동의를~~

      3월말에 처남 결혼식이 있는데, 그때까지는 자라줘야하는데... 너무 밀었나 봅니다~~

      언제나 좋은 글 감사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아이 미용실에 데려가는게 엄청난 스트레스 중에 하나죠..
    좀 크면 더 심해욧..
    두사람이 엉켜 붙어야 겨우..ㅡㅡ
    결국..전.. 할미와 같이 아이 잠들었을때..집에서 조금씩..손질하는 걸 선택...했다는...^^